공공운수노조, '전북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 촉구'

"전북지역 비정규 간접고용 노동자 정규직화 전북도청 앞장서야"

2017.05.23 13:28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가 전북지역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화를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선언한 상황에서 국민연금, 농촌진흥청 등 공공기관이 입주해 있는 전라북도가 적극적으로 정규직화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크기변환_DSC02028.JPG

 

23일,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는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전북도청 청소 및 시설관리 노동자들이 속해 있는 전북평등지부와 농촌진흥청, 국민연금 등 공공기관 청소노동자들이 함께했다.

전북지역 공공기관의 비정규직은 2015년 기준으로 12,599명이다. 이중 간접고용 노동자들은 3,305명이다. 공공운수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선언은 대한민국에 수많은 비정규 노동자들의 마음에 새로운 희망의 싹이 트일 수 있는 새로운 기회”라면서 “송하진 도지사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와 조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직접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공기관의 노사분쟁, 노조혐오주의를 극복하는 대안도 제시하여야 한다”면서 “송하진 전북도지사부터 전북도청에 있는 간접고용을 직접고용할 수 있는 청사진을 제시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공공운수노조는 전북지역 공공기관들의 비정규직 탄압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전북지역에 입주한 공공기관들이 노동조합을 혐오하고 부정하는 마인드를 갖고 있다”면서 “노사관계를 개선하기는커녕 오히려 관계를 악화 종용하며 용역업체를 압박하기도 하는 다수의 기관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크기변환_DSC02031.JPG

 

공공운수노조는 “민주노총 노조가 만들어지자 하청업체를 통해 일대일 면담을 하여 노조 탈퇴를 권유하거나, 원청에서 청소⦁경비 노동자들을 일거수 일투족 감시하고, 업무일지 등을 원청에서 직접 지시하는 등 부당노동행위가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공공운수노조는 이와 같은 일들에 대한 문제 해결과 함께 최저임금 1만원 즉각 실시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이들은 “새정부가 비정규직 노동자의 처우를 적극적으로 개선하려는 정책은 지지받아 마땅하다”면서 “그 중에 가장 중요한 정책은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이다”고 말했다.

TAG •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