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사업, 바다와 육지 모두 살리는 해수유통 방향으로"

새만금살리기 전북도민행동, 새만금 해수유통 요구

2017.05.29 17:13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새만금 사업 재검토와 함께 해수유통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공동으로 내기 시작했다.

29일, 단체들은 ‘새만금살리기 전북도민행동 준비위원회’를 결성하고, 새만금 사업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이날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바다와 육지를 모두 살리는 해수유통으로 새만금 사업은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30년 가까이 진행되고 있는 새만금 사업 이후, 전북의 수산업이 약 74% 감소한 것에 주목하며 방조제를 통해 거대한 담수호를 만드는 계획인 새만금 사업이 더 이상 실패로 가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냈다.

통계청의 어업생산동향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전북의 어업생산량은 43,903톤으로 1990년 1990년의 150,234톤에서 무려 74% 감소했다. 이를 금액으로 따지면 약 7조 5천억원 가량의 어업 손실을 예상할 수 있다. 최근 새만금 인근의 어촌계에서는 새만금 사업으로 수많은 해양생물의 산란장과 생육장을 잃었다면서 새만금 연안 어민들의 생계가 곤란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단체들은 “새만금 해수유통은 바다를 살리고 새만금호를 살리는 가장 손쉽고 경제적이며 효과가 높은 방법”이라면서 “해수유통을 말하면 마치 방조제를 허문다거나, 그동안의 간척을 포기하라는 것으로 이해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용수의 경우, 농업용지 일부에 저수지를 만들어 공급하면 된다”면서 “시화호와 마찬가지로 기준수위 이하에서 최대한 물을 많이 드나들게 하는 해수유통은 간척 선진지인 네덜란드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해수가 유통이 되면 6급수 최악의 수질을 보이고 있는 새만금호 수질 개선을 기대할 수 있으며 반복되는 물고기 떼죽음도 막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렇게 되면 새만금을 통한 관광산업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

단체들은 “바다는 고려하지 않고, 육지만 늘리면 된다는 그동안의 정책은 계속 한계에 맞닥뜨릭 있다”면서 “최근 미세먼지 농도 전국 1위라는 고통을 받고 있는 전북에서 무조건 땅만 만들겠다는 ‘국가주도매립 요구’는 황무지 양산 정책이자, 먼지 양산 정책일 뿐이다”고 말했다.

TAG •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