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평화의 소녀상,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되지 않았다"

전북평화의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원회, 한일 외교장관 합의에 반대 입장 밝혀

2015.12.30 20:19

“위안부 할머니들이 제대로 발 딛고 설 땅이 이 나라에는 없는 건가요?”


박근혜 정부가 제대로 협상을 하여 진정한 사과와 책임을 받아냈다면, 1210차 시위로 끝났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1211번째 열린 30일. 전북 전주시 풍남문광장(기억의 광장)에서는 정부의 위안부 문제 합의를 비판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이 열린 풍남문 광장은 전북평화의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원회가 지난 8월 13일 시민 6448명의 참여로 제작된 ‘평화의 소녀상’이 있는 곳이다.


“평화의 소녀의 뒤꿈치는 땅과 떨어져 있어요. 이 땅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이 제대로 목소리를 낼 수 없었던 것을 표현한 것입니다”


사회자의 발언으로 시작한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시민들은 “지난 12월 28일 한일 외교장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합의는 피해자들과 국민의 바람을 외면하고 강행한 외교적 담합이다”면서 “우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으로 해결되었다는 정부의 선언을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KakaoTalk_20151230_202145319.jpg


이날 기자회견은 ‘전북평화의소녀상건립시민추진위원회’ 명의로 진행됐다. 시민추진위는 한국 정부가 나서서 이번 합의를 ‘최종적’이며 ‘불가역적’으로 해결된 것이라고 선언한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시민추진위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들의 용기있는 증언과 실천, 시민사회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해 국내외의 공감을 이끌어낸 사안이다”면서 “그런데 정부가 피해자들과 어떤 의견도 수렴하지 않고 최종적, 불가역적 해결 운운하며 이 문제를 국제사회에서 거론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은 굴욕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한, 윤병세 외무장관이 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 이전 문제에 대해 언급한 것을 두고 “굴욕외교의 전형”이라고 평가했다. 시민추진위는 “평화와 인권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성금으로 제작한 조형물로서 양국 정부가 이전하라 말라 언급할 대상이 아니다”면서 “평화의 소녀상은 일제의 범죄로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은 피해자들의 역사에 대한 기록물이다”고 말했다.


한편, 시민추진위는 “일본이 내각 총리 대신의 이름으로 일부 사죄한 것은 직접 사과가 아니라 대독사과에 그쳤다”면서 “더욱이 일본의 범죄 행위에 대한 공식 사과는 더더욱 아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기만적인 후속 조치와 평화의 소녀상 이전 요구를 볼 때 그 진정성마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 ?
    헛소리 2016.01.05 13:00
    그래도 이번에 박근혜 대통령이 훌륭하게 일본과 협상을 이끌어내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제발 쓸데없는 소리 좀 하지 맙시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