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장 및 직원의 관광성 연수에 교육 예산 지원 중단하라"

전교조 전북지부, 학교장 관광성 연수와 직원 동호회 예산 지원 중단 촉구

2017.05.11 21:00

전북교육청이 학교장의 관광성 연수와 직원들의 동호회 활동 등에 예산을 지원하는 것에 대해 전교조 전북지부가 문제를 제기했다.

최근 전북 익산시 관내 교육복지 우선 지원사업 학교의 교장 및 익산교육지원청 관계자 26명이 제주도로 3박 4일 연수를 계획했다가 지역 언론들의 보도로 취소된 바 있다. 이와 같은 관광성 연수는 그동안 관행적으로 학교 및 교육청 예산으로 계획되었다고 전교조 전북지부는 밝혔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11일 위와 같은 내용과 함께 교육과 관련이 없는 직원들의 취미 활동에 교육청의 예산이 지원되는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전북지부에 따르면 전북교육청은 스포츠와 취미 등의 각종 동호회 20곳을 선정하여 5190만원을 지원한다. 동호회 한 곳당 기본적으로 지원하고 최대 350만원까지 지원한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지난해 전북교육청과 정책업무협의회를 통해 ‘직무와 직접 연관성이 없는 동아리에 예산을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그런데 개인의 사적 활동인 스포츠와 취미 활동까지 국민 세금으로 충당하는 행태가 전북교육청에서 여전히 이뤄지고 있는 점은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북지부는 또한, 전북교육청이 주관하는 ‘해외 혁신교육 탐방연수’에 대해서도 문제를 삼았다. 전북지부에 따르면 연수 지역은 미국이었다. 전북지부는 “신자유주의 교육의 선봉에 서있는 전혀 혁신적이지 않은 미국이라는 점도 의문이지만, 일정표를 보면 나이아가라 문화탐방 등 혁신교육과 무관한 관광 상품이 버젓이 들어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수생 43명 중 혁신학교 해당자는 44%인 19명에 불과하고 나머지 56%인 24명은 유공 교원 및 인솔자”라면서 “이름만 혁신교육 탐방연수일 뿐”이라고 말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관광성 연수 및 취미 활동 비용이 교육청이나 학교의 예산으로 쓰여지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워크샵은 교육청의 내부연수시설은 제쳐놓고 값비싼 유명 콘도만을 이용하는 것을 당연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교육청은 지난해 학교운영비 부정 사용한 교사에게 응분의 책임을 물었던 것에 비춰볼 때 이번에도 엄격한 잣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TAG •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